목청 터져라 우는 주남의 개개비

Posted 2012.07.05 08:30 by 크리스탈~

 

 

 

 

 

개개비 Acrocephalus arundinaceus


참새목  휘파람새과


영어명 : Oriental Great Reed Warbler

 

 

 

 

 

 

 

 

간만에 주남 연밭에 개개비를 담으러 갔는데

벌써 짝을 다 찾았는지 노래하는 녀석이 생각보다 적었다.

 

 

 

 

 

 

 

 

 

저 자그만한 체구에서 어찌 그런 우렁찬 소리가 나오는지

개개개개개~~~~~~

 

연꽃 대에서 떨어질까 싶어 암팡지게 꽉 부여잡고 있는 모습이 기특하다.

 

 

 

 

 

 

 

 

 

 

 

 

중간쯤에서 울다 성에 안차면 제일 높은곳으로 진출한다.

발톱의 힘이 얼마나 강하면 연꽃 꽃봉오리 꼭대에서 저리 울어대는데 미끄러지지도 않는다.

 

 

 

 

 

 

 

 

 

 

 

나같으면 목청 터지겠구만

너도 공기반 소리반으로 노래하는겨.... 그런거여?

 

 

 

 

 

 

 

 

 

 

연잎 사이에서 소리는 나는데 당체 꼬빼기도 안뵈 살금살금 다가갔더니

세상에 연밭이 아닌 나무에서 울어대는 소리였다.

나무에서  울어대는데 어찌 연밭에서 나는 소리로 들렸을까.......

 

 

 

 

 

2012. 6. 28. 주남저수지

 

 

 

 

 

2011년 개개비는 http://lovessym.blog.me/140133973583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개개비, 참새목, 휘파람새과

주남은 지금 개개비 소리가 쩌렁쩌렁..

Posted 2011.07.13 01:39 by 크리스탈~



개개비 Acrocephalus arundinaceus
참새목  휘파람새과
영어명 : Oriental Great Reed Warbler




지금 주남 연밭에는 개개비 소리에 귀가 쩌렁쩌렁 울린다.
참새보다 약간 큰 크기인데 주로 연밭 속에서 놀다가
가끔 연봉오리나 연잎 위에 나와 노래하고 들어가곤 한다.




쬐끄만한 것이 목청은 어찌나 좋은지
목이 찢어져라 울어댄다.




개개개개~~~ 개개개개~~~ 하고 운다고 하여 개개비라는 이름이 붙었다는데
그렇게 생각하고 들으면 그런것도 같고
아무 생각 없이 들으면 꺄꺄꺄꺄~~~ 하고 우는것도 같다.




노래를 어찌나 야무지게 부르는지
피 몇 바가지 토하고 득음의 경지에 이르려나.......




잠시 쉬었다가 개개개개~~~~~ 했다가
잠시 쉬었다가 개개개개~~~ 하는데
침을 삼키는건지 모습이 웃겨서 담아봤다.

혹시 내가 총쏘고 있는거 알아챈거야?




너무 멀리 있어서 잘 나오지 않았는데
분위기가 좋아 올려본다.




워낙 민감하여 조금만 다가가도 도망가기 일쑤고
지금은 육추중이라
연 속에서 놀기 때문에 촬영하기 쉽지 않다.





보통은 갈대밭에 사는 녀석인데
주남저수지의 연밭 근처 갈대를 다 없애버리는 바람에
올해는 연밭으로 진출했다.

가까운 연밭에서 볼 수 있어 나야 고맙지만
관광객이 많은 연밭에서 새끼 키우느라 녀석들 고생이 무지 많다.





여기저기 두리번 거리며 망을 보는 녀석......

드디어 나도 개개비를 담았다~~~ ㅎㅎㅎㅎ



2011. 7. 12.  주남저수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개개비, 참새목, 휘파람새과

귀부인 홍여새 뗏장사진

Posted 2011.02.24 08:30 by 크리스탈~

홍여새 Bombycilla japonica Poliakov
참새목 여새과


남부지방에는 잘 오지 않는 홍여새가 올해는 부산까지 내려와
진사님들의 발걸음이 부산으로 향하고 있다.
소식들은지는 한참이나 되었는데
뭐 어디 있다고 달려가는 스타일이 아니라 차일피일 미루다가
아직도 가지 않고 있다고 하여 모처럼 시간내어 가보았다.

이미 이십여대가 넘는 삼각대가 좌악 펼쳐져 진풍경을 이루고 있었는데
진사님들이 하나같이 모두 손놓고 뒤에서 놀고 계신다.
"홍여새가 안오나요?" 했더니
아까 왔다갔는데 조금전 매한테 놀래서 갔으니
두시간은 족히 넘어서 올거 같다고 하신다.

기다릴까 차라리 다른곳으로 갈까 하다가
과감히 포기하고 그냥 에코센터에 놀러가기로 했다.
그런데 이게 웬일.....
가는 도중 길가의 전선줄에 나란히 앉아있는 홍여새를 떼로 만났다.

요즘 여기저기서 올라오는 홍여새의 사진은 모두 피라칸타 위의 사진이다.
오늘 처음에 간 곳은 피라칸타의 열매가 없자
다른곳에서 열매가 많은 피라칸타의 가지를 꺾어 세팅해놓고 찍고 있었다. ㅎㅎ

오늘 날이 쨍하지 않고 여러가지 조건은 좋지 않았지만
이런 전깃줄의 홍여새 사진을 찍으신분은 많지 않을거 같다.
(그런데 네이버의 백과 사전 기본 사진이 전깃줄 사진이넹.. ㅎㅎ)








세어보니 백마리는 족히 되어보인다.
카메라에 다 잡히지 않아 여기까지만 담아졌다.
자기 자기가 있는지 휙~~ 날아올랐다가도 샤샤삭 일렬 횡대로 앉는다.




전깃줄 말고도 나뭇가지에도 앉는다.
어쩜 이리 멋지게 생겼을까~~~~
저명한 화가가 붓으로 그림을 그려도 이렇게 그릴 수 있을까...

오늘 수백장의 사진을 찍었는데 별로 건질만한 사진은 없었다.
일단 인증샷으로 뗏장샷만 몇장 올려본다.


2011. 2. 23.  부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여새과, 참새목, 홍여새

유리딱새도 주남에서 월동한다.

Posted 2011.02.21 10:00 by 크리스탈~

유리딱새 Tarsiger cyanurus cyanurus PALLAS
참새목 지빠귀과



딱새와 비슷하게 생겼는데 꼬리부분이 파란색이 유리딱새...
수컷은 머리 뒤부터 파란색이 전체적으로 있어 구분히 팍팍 되는데
암컷은 딱새와 비슷하다.

원래는 여름에 지나가는 나그네새인데
남부지방 일부에서는 월동을 한다.
주남저수지도 남부지방이니 이 유리딱새가 월동을 하는 모양이다.
그러구보면 주남저수지는 많은 겨울철새가 오기도 하는 곳이지만
여름철새가 눌러앉아 월동을 하는 곳이기도 하다.

얼마전 밀양에 신공항이 들어서면 주남저수지가 위협받을것이라는 기고를 읽었다.
원칙적으로는 불필요한 공항이 필요없다에 한표이지만
만약 생기게 된다면 그냥 막연히 가덕도보다는 밀양이 가까워 좋지 않을까 했다.
하지만 올해 본포와 낙동강 주변에 4대강 공사때문인지
겨울철새의 수가 급격히 줄어든것을 보고
밀양에 공항이 들어서면 주남은 포기해야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좀 과격한 환경운동가는 그냥 주남을 메꿔버리는것보다 더 심한 재앙이라고 했다.

요즘 어딜가나 하늘에서 배회하는 독수리를 보며
너희들도 참 먹이 구하기 힘들겠다..라는 안스러운 생각이 많이 든다.
사람들은 자연이 그대로 살아있는 곳으로 휴양을 가고 싶어하면서
자꾸자꾸 없애는 일에 몰두하고 있다.
그래놓고 인공적으로 만드는 일에 또 돈낭비를 한다.

있는것을 그대로 보전하고 살리면 되는데
왜 없애고 다시 인공적으로 만들까...
그래야 경제가 돌아가나.......

주남저수지도 우포도 모두 밖에서 바라보는 우리만 아끼고 보전하려고 동동거리지
안에 있는 주민들은 새들이 오는것을 거치장스럽게 생각한다.
얼마전 눈이 온뒤 주남저수지 논을 한바퀴 도는데
하우스에서 일하시던 할아버지,
우리 뒤꼭지에 대고 한숨쉬는게 아직도 생각난다.

눈오는데 쓸데없이 여자들이 차끌고 다니며
사진이나 찍고.........
안봐도 비디오다.....
그래도 대놓고 말씀안하시는것만 해도 감지덕지다. ㅎㅎㅎ




그래도 날때 보니 꽁지가 파란색인게 표시가 조금 난다.

어째 쓰다보니 글이 산으로 갔다.... 에이.....



2011. 2. 14. 주남저수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유리딱새, 지빠귀과, 참새목

고성 상족암의 바다직박구리

Posted 2011.02.19 22:55 by 크리스탈~

바다직박구리 Monticola solitarius philippensis MULLER
참새목 지빠귀과
영명 : Blue Rockthrush


지난주 일요일 고성 상족암에 다녀왔다.
교수님 덕택에 진주에 있는 사진동호회에 가입이 되어있는데
출사지가 가까운 고성이라 모처럼 동행했다.
이 사진 동호회는 주로 풍경과 인물을 주로 찍기 때문에 나의 관심사와 다르지만
풍경에 무관심한 내가 많은 걸 배울 수 있기도 하다.

하지만 제 버릇 개 못준다고 풍경을 찍으러 간 곳에서도
나의 눈은 풀과 곤충을 찾는다. ㅎㅎㅎ
공룡발자국이 있는곳에서 돌아나오는 길에 
푸른색의 깃털을 가진 녀석이 눈에 띄었다.

어..... 부산 이기대에서 보았던 바다직박구리다!

풀과 곤충이 없을거 같아 일반렌즈를 끼고 있었는지라
두팔을 쭉 뻗어 찍어도 새가 쬐끄맣게 나온다.
안되겠네... 아쉬운김에 105미리 접사렌즈를 껴본다.
다시 팔을 쭉 뻗어...... 찰칵....
조금 나아지긴 했어도 그래도 작게 나온다.

옆에 지나가던 동호회 방장이 180미리 빌려드려요? 한다.
오우~~ 그럼 탱큐하지.....
이 동호회도 니콘 카메라가 많아 렌즈 빌리기가 용이하다.
다시 팔을 쭉~ 뻗어 찰칵....

와우~~ 가깝게 나온다..... 아싸리오~~~ 

시끄러운 깡패 직박구리는 동네나 야산에서 보이지만
이 바다직박구리는 해안이나 절벽등지에서  보인다.
이 포스팅 하고 있는데 옆에서 컴퓨터 하고 있던 유경이가 푸하하하 하고 웃는다.
"무슨 새가 저리 짜리몽땅해? 배가 빵빵해서 곧 터질거 같다......"

난 이녀석 봤을때 빵빵하던지 말지 좋아서 정신없이 찍었는데
유경이는 저녀석 생긴 모습이 웃긴가보다.
하지만 원래는 직박구리처럼 날씬하다.
아마 사람이 데크따라 주~욱 지나가니까 위협을 느껴
가슴을 한껏 부풀린것이 아닌가 싶다.




다른 사람들은 여러가지 풍경사진 찍는데
나는 파도와 함께 놀았다. ㅎㅎㅎㅎ













2011. 2. 13. 고성 상족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바다직박구리, 지빠귀과, 참새목

배만 보이는 개똥지빠귀

Posted 2011.02.16 19:00 by 크리스탈~

개똥지빠귀 Turdus naumanni eunomus
참새목 지빠귀과


11. 02. 14  주남저수지

주남저수지에 폭설이 내리는 날
밀밭에서 해물수제비 먹고 나오는데 나무에 앉아있는 개똥지빠귀 발견...

아.. 그런데 너무 높아서 밑에서 찍으니 배 밖에 안나온다.


11. 02. 14  주남저수지

좀 밑으로 내려와줄라나 싶었는데
그냥 휙~~~ 하고 날아가버렸다.

이름에 개똥이 들어가 왠지 이름은 친숙한데
새는 별로 자주 본 기억은 없다.
찍어서 보니 나름 멋스러운 구석이 있는데
멀리서 보면 그냥 직박구리랑 비슷해서 보고도 알아보지 못했던 모양이다.

우리나라에는 겨울에 오는 겨울철새이고
남부지방에서는 개똥지빠귀가 주로 보이고
중부지방에서는 유사종인 노랑지빠귀가 주로 보인다고 한다.
두 종의 중간형도 다양하게 있고.....


11. 01. 25  경남 밀양


지난 달 밀양쪽을 돌다가 만난 녀석...
역시 앞만 보고 있어서 배만 찍혔다. ㅋㅋㅋㅋㅋ


지금까지 포스팅한 적이 없어서 사진이 좀 떨어지지만 올려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개똥지빠귀, 지빠귀과, 참새목

주남의 설원속에 드러누운 뱁새

Posted 2011.02.16 10:00 by 크리스탈~

붉은머리오목눈이 Paradoxornis webbiana fulvicauda Campbell

참새목 붉은머리오목눈이과

영명 : Vinous-throated Parrotbill



주남저수지 동판을 돌아보는데 차가 한대 고랑에 빠져있었다.
안에 운전사가 있는걸로 보아 레카를 기다리는 모양이었다.
고랑도 너무 깊은 고랑이라 우리가 어찌 해볼수 없는 상태로 보였는데
메아리님이 혹시나 싶어 창문을 똑똑 두드리셨다.
그러더니 안면이 있으신 분이라 하면서 아저씨 차로 끌어보시겠다고 한다.

메아리 아저씨 차는 4륜이지만 빠진 차는 2륜이라서 될까했는데
지원군인 주남 아저씨까지 합세하여 이리도 해보고 저리도 해보고....
헛바퀴만 부릉부릉 거리고 안되더니 바퀴가 올라오는곳을 삽으로 퍼내고
윗부분의 도로에 있는 눈은 모두 다 치우고 정말 혼신의 힘을 다하신다.

그러면서 우리 보고는 저짝에서 새나 찍고 있으란다..... ㅎㅎㅎ
한 30~40분쯤 걸렸을까.....
드디어 차가 고랑에서 올라왔다... 야호~~~~~
박수가 절로 나왔다.......

저짝 옆에서 새나 찍으라고 할때 찍은 녀석이 바로 이 녀석이다.
눈밭에서 먹이를 구하느라 드러눕고 난리가 났다.




갈대이삭이 먹을양식이 되나 모르겠는데
수시도 드나드는걸로 보아 먹을만한가보다.
가운데 녀석은 목에도 걸었다 누웠다가 어찌나 촐랑거리는지...




눈속을 아주 후벼 파는 녀석도 있다.



생긴건 통통한데 굉장히 가벼운 모양이다.
저 가벼운 갈대 줄기에 매달려 움직이는걸 보면....
하긴 크기가 매우 작은 녀석이다.

뱁새가 황새 따라가다가 가랭이가 찢어진다는 속담이 있는데
그 뱁새가 바로 이 붉은머리오목눈이이다.
뱁새가 부르기도 좋고 짧아서 좋은데
정식명칭이 붉은머리오목눈이이니 어쩔 수 없이 불러줘야한다.



맛있냐......



새초롬하니 이정도로 조신하면 좀 좋아........ ㅎㅎㅎㅎ


2011. 2. 14.  주남저수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뱁새, 붉은머리오목눈이, 붉은머리오목눈이과, 참새목

주남저수지에 눌러앉아 겨울을 나는 찌르레기

Posted 2011.02.13 02:50 by 크리스탈~


찌르레기
Sturnus cineraceus

참새목 찌르레기과



여름철새인데 떠나지 않고 주남저수지에서 겨울을 나는 녀석이 제법 된다.
지난번에 포스팅한 후투티도 그렇고,
http://lovessym.tistory.com/399
물총새도 겨울내내 간혹 보이고,
왜가리는 주남저수지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텃새화 되어가고 있다.

며칠전 눈오는 날 재두루미 찍고 나오는데
감나무밭에서 떼로 우루루 몰려다니는 녀석이 보인다.
차를 잠시 멈추고 재빨리 찍었다.

찍을때는 잠시 개똥지빠귀로 착각했으나
사진 폴더를 열어보니 찌르레기다...
이녀석도 원래는 여름철새인데 주남에 눌러앉아 겨울을 나고 있다.
한두마리도 아니고 떼로 몰려서 말이다....

얼굴과 꽁지의 흰점이 인상적이다.



머리깃털까지 세워 마지 무스를 바른거 같다.

09년 5월에 진흙논에서 먹이를 먹는 장면을 찍은적이 있는데
http://lovessym.blog.me/140068451502
그때는 모습이 핼쓱하더니 겨울에는 좀 더 멋져보인다.
좀 더 개구쟁이처럼 보이기도 하고..... ㅎㅎㅎ


2011. 2. 11. 주남저수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찌르레기과, 참새목

세수하러 왔다가 물만 먹고 가지요 - 직박구리

Posted 2011.02.10 17:58 by 크리스탈~

직박구리 Hypsipetes amaurotis
참새목 직박구리과



깊은 산속 옹달샘 누가 와서 먹나요
맑고 맑은 옹달샘 누가 와서 먹나요
새벽엔 토끼가 눈비비고 일어나
세수하러 왔다가 물만 먹고 가지요...

오늘도 동요로 시작해본다.
맑고 맑은 옹달샘에 토끼가 아니라 직박구리가 왔다.


세수하려나 했더니 물 먹으러 왔나보다.



몇번 시도해서 드디어 물방울 하나 튀기는걸 잡았다.



물을 위로 올려 넣고는 고개를 위로 쳐들어야 물이 내려가나보다.



깊은 산속 옹달샘 누가 와서 먹나요
맑고 맑은 옹달샘 누가 와서 먹나요
달밤에 노루가 숨바꼭질 하다가
목마르면 달려와 얼른 먹고 가지요~~~~


주위에 흔한 직박구리이지만 덕택에
추억의 옹달샘 동요 노래한번 흥얼거려 봅니다.


2011. 2. 9. 창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직박구리, 직박구리과, 참새목

쪼로롱 방울새 - 검은머리방울새

Posted 2011.02.09 21:52 by 크리스탈~

검은머리방울새 Carduelis spinus
참새목 되새과


어렸을때 즐겨 불렀던 동요가 있다.
아주 청아하고 맑은 목소리의 어린이가 불렀던

'방울새야 방울새야 쪼로롱 방울새야
간밤에 고 방울 어디서 사왔니~
쪼로롱 고 방울 어디서 사왔니~'

하는 제목도 예쁜 방울새란 동요다.
방울새가 어떻게 생겼는지는 모르지만
어린 시절 내내 방울새란 노래를 부르며 자랐다.

새를 찍기 시작하면서 진짜 방울새란 새가 있다는데에 놀랐고
어렸을때 생각했던것보다 방울새가 예쁘지 않아 또 놀랐고
방울새가 목에 방울을 달고 있지 않아 또 놀랐다.
왜 방울새는 목에 방울을 달고 있을거란 생각을 했는지... ㅎㅎㅎ

모처럼 새를 만나러 길을 나섰는데
노란빛깔의 작은 녀석이 분주하게 물가를 들락날락한다.
방울새중에 머리가 검어 검은머리방울새로 불리는 녀석이다.
방울새는 갈색이라 그냥 그런데
이 검은머리방울새는 노란빛깔이 화려해서 훨씬 이뻐보인다.



어제 비가 와서 오늘은 물 먹으러 안올줄 알았는데
깔끔떠는 녀석인지 분주하게 목욕도 하고 물도 먹으러 온다.



참새만한 크기의 녀석인데 경계심이 강해서
목욕도 앞에서는 보이지 않는곳에서 한다.
살금살금 다가가서 겨우 찍었다.



나뭇가지에도 잘 앉는데 이렇게 훤한 가지에 앉는건 10번중에 한번도 되지 않는다.
보통은 나뭇가지가 얼기설기하게 되어있어
사진이 잘 찍히지 않는곳에 앉는데
약간은 멀고 그늘이 지지만 재수좋게 담았다.

아직도 입속에서 흥얼거려지는 방울새 2절은

'방울새야 방울새야 쪼로롱 방울새야

너 갈 제 고 방울 나 주고 가렴~
쪼로롱 고 방울 나 주고 가렴~'


오늘은 모처럼 동요를 흥얼거리며 사진을 찍었다. ㅎㅎㅎㅎ


2011. 2. 9.  창원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ag : 검은머리방울새, 되새과, 참새목

티스토리 툴바